티스토리 뷰

이비가짬뽕 광주 평동점 후기

 

중국 요리를 먹으면 속이 좀 부대끼는 편이라 먹고 싶어도 웬만하면 다른 걸 선택하는 편인데 이비가짬뽕을 경험한 지인의 말 따라 그렇게 맵지도 않고 가볍게 먹을 수 있다고 해서 찾아가 봤다.

 

정시엔 사람이 많다고 해서 일반적인 점심 시간 12시 보다 약 30분 정도 빨리 도착할 수 있게 서둘렀는데 미리 자리를 잡고 계신 분들도 있었지만 여유 있게 빈자리를 찾았고 음식을 주문할 수 있었다.

 

메뉴판을 보니 흔한 중국집 처럼 다양한 메뉴가 있지는 않았고 짬뽕 전문점을 말하듯 세분화된 짬뽕요리와 짜장면 그리고 탕수육이 있었다. 간단하게 탕수육 소자와 이비가짬뽕 2개, 순한 맛 1개를 주문했다.

 

음식을 기다리면서 면요리가 빠르게 나올 것이라는 예상을 했는데 탕수육이 먼저 나왔고 양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3명이 이상이라면 소자보다는 대자 정도는 시켜야 그마나 여유 있게 먹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탕수육 맛은 다른 곳과 큰 차이는 없었다.

 

거의 탕수육을 다 먹어 갈때쯤 이비가짬뽕이 나왔다.

 

 

국물색만 봤을때 좀 맵게 보였는데 상당히 맵찔인 관계로 다음날을 걱정하며 국물 맛을 봤다. 다행히 맵지 않았고 먼가 진하다는 인상을 받았으며 담백함도 느낄 수 있었다. 이후 면을 먹으며 건더기를 살피기 시작했는데 홍합, 새우, 버섯, 양파 등을 볼 수 있었고 신선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짬뽕과 함께 작은 공기에 밥도 줬는데 이 국물에 밥을 말아 먹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내비치는 것과 동시에 생각보다 짬뽕의 양이 적음을 느낄 수 있다는 부분을 사전에 방지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생각됐다. 이런 생각 이전에 짬뽕과 짬뽕밥을 동시에 즐길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더 크게 들긴 했다.

 

끝으로 짬뽕 한그릇에 9천 원이라는 가격 물가를 반영해도 약간 비싸다는 생각이 들고 사는 곳과 거리도 있기 때문에 재방문을 좀 망설여지게 만드는 것 같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