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소고기 한 번 오지게 먹어볼까?! <니꾸소>

 

나주 혁신도시 빛가람동에 있는 식당으로 저렴한 가격 2만 900원에 소고기를 무제한으로 먹을 수 있다. 얼마나 먹을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필자의 경우 3판 정도 넘어가니 배가 다 차 버렸다. 정말 먹방 BJ들이 새삼 대단하게 느껴졌다는 어떻게 그렇게 많이들 잡수시는 지..

 

어찌됐든 오늘은 소고기나 먹자는 말과 함께 니꾸소로 향하게 됐다. 참고로 '니꾸'는 일본어로 '고기'를 말한다. 이 음식점의 대표 매뉴는 2만 4천 9백원짜리 스페셜과 2만 9백원짜리 무한리필로 볼 수 있었고 육회 외 다양한 품목이 있었다. 우리 일행은 니꾸소 스페셜 특수부위 + 니꾸소세트 무한리필 1개와 니꾸소세트 등심 + 갈비살 무한리필 2개를 선택했다.

 

주먹밥 및 샤브샤브 그리고 찬거리들이 기본 반찬으로 세팅이 됐고 첫판에 있는 고기들을 석쇠에 올리기 시작했다. 차라리 스페셜을 안시켰다는 몰랐을 건데 먹다보니 니꾸소 스페셜 특수부위를 시켰던 게 생각났다. 그 이유는 스페셜 고기로 등장했던 치맛살의 느낌이 같이 나온 등심과 갈비살을 압도했기 때문이다.

 

불에서 빨리 익는 특성이 있는 고기이기 때문에 빠르게 먹을 수 있었는데 왠지 영화극한직업에서 회식하는 장면이 떠올랐고 '타다끼야, 타다끼~'라는 대사도 치게 만들었다.

 

끝으로 냄새나 고기 굽는걸 싫어하는 사람들은 니꾸소가 맞지 않을 수 도 있다. 피자 또한 직접 구워먹는 방식은 불편하기도 하고 옷에 필연적으로 튀고 냄새도 베기 때문이 상당히 껄려한다. 하지만 이러한 부분을 좋아하고 2만원대 저렴한 격으로 등심과 갈비살을 무한리필하면서 먹고 싶다면 니꾸소가 적절한 선택지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