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힘과 열정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2018년 마동석 시리즈 끝판왕?!

 

뉴스와 미디어에서 왜 저예산영화에 출연하는 가?!라는 물음에 "의리"때문이라고 답했던 마동석 그의 "의리" 시리즈 중 가장 재미와 완성도 높은 모습을 보여주는 영화 성난 황소라고 생각한다. 아주 반가운 얼굴들과 함께 출연했는데 범죄도시에서 "우리 아가 시키지도 않은 거 한거 임다."라는 명대사의 주인공 춘식 역의 박지환과 김민재 그리고 김성오 등이다. 김민재의 경우 박지환과 엄청난 캐미를 보여주는 곰사장 역을 맡았는데 기존 강렬한 인상을 주는 역을 자주 해서 그런지 초반엔 뭔가 낯설었지만 이번 곰사장을 소화해 내는 걸 보고 코믹한 역할도 참 잘 소화해 낼 줄 아는 배우라는 걸 알게 됐다.

 

김성오는 기태 역을 맡았고 마동석의 역할인 강동철과 극명하게 대립하는 모양새를 보여준다. 예고편만 봐도 알 수 있듯 무려 강동철의 아내를 납치해가버린 존재로 출연하기 때문이다. 기태는 예전 영화 아저씨에서 보여준 사람 장사를 하는 사람으로 그려지고 있다. 아저씨에서는 김희원과 김성오가 나눠서 했던 역할을 성난 황소에서는 혼자서 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싸가지 없는 모습은 성난 황소가 한 수 위라고 볼 수 있겠다.

 

대박을 노리며 자주 사기를 당하는 강동철 그의 과거는 주먹 세계에서 꽤나 이름을 날렸고 굵직한 사건에도 연루가 된 인물이다. 그러던 그가 지수를 만나서 개과천선했고 수산시장에 납품을 하며 성실히 살아가고 있다. 동철과 지수가 의견 다툼을 보이며 집으로 향하던 중 작은 접촉사고가 나게 된다.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사고를 낸 차주가 밖으로 나와서 죄송하다고 해야 할 판인데 운전석에 앉아 돈 뭉텅이를 흔들며 강동철에게 그냥 가라고 하게 된다. 어쩔 줄 모르는 강동철 그런 상황에 화가 난 지수(송지효)가 나서게 되고 기태는 항의하는 지수의 모습을 보며 묘한 매력을 느끼게 된다.

 

며칠 뒤 괴한이 동철의 집에 침입하게 되고 지수는 납치당하며 기태에게 연락이 오게 되는데 자신의 부인인 지수를 팔라며 엄청난 돈을 준다. 이런 상황이 말이 안 된다고 느낀 동철 하지만 기태는 사라져 버렸고 동철은 곧장 실종신고를 하지만 경찰은 안일한 태도를 보인다. 시간만 맥 없이 흘러가는 모양새에 동철은 직접 해결하려 나서게 된다. 춘식은 동철과 친형제 사이처럼 붙어 다니는 동업자기에 같이 행동에 나섰는데 자신들의 능력으로는 사람 찾는데 어려움이 있기에 이 방면의 전문가 곰사장과 만나게 되고 이때부터 성난 황소의 분노에 찬 콧바람을 느끼게 된다.

 

압도적인 힘이라는 게 뭔가 보여주는 영화다. 영화 제작비는 50억으로 손익분기점은 150만이라고 한다. 관객 수 153만이 넘었다는 기사를 근거로 손익분기점은 넘었고 현재 VOD를 제공하고 있는데 상당히 반응이 좋다는 평가다. 평점은 7점 킬링타임용으로 딱 좋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