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터진 무한도전 캐릭터쇼 7주 이후 기대해도 될까?

Posted by ENJA
2017.02.19 14:59 Entertainment

무한도전 캐릭터쇼 방송 캡쳐

 

무한도전 레전드 노홍철과 정형돈 길까지 정말 그 시절이 그립네

 

다시는 못 볼 수도 있는 조합으로 가득 찬 4주 만의 무한도전이었다. 캐릭터쇼라는 제목 아래 모음집으로 방송이 됐다. 총 5개의 편으로 구성됐는데 1위 ~ 공동 4위까지로 줄 세워 있었다. 개인적으로 줄 세우기가 무슨 의미가 있나 싶을 정도로 재미있었다.

 

공동 4위는 박장군이 나가신다와 정총무가 쏜다 편이었다. 정총무가 나가신다는 정형돈과 길의 부상으로 예정에 있었던 프로젝트를 접고 하게 된 것인데 정준하의 계산 능력이 빛을 발휘한 편이었다. 편의점, 전 가게 등의 모습을 보여줬는데 그것 말고 초밥 집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박장군이 나가신다는 제한시간을 걸어 놓고 일정한 양을 소비하면 제작진이 쏘고 그렇지 않으면 박명수가 계산하는 편이었는데 이제는 프로 참석러가 된 조세호의 모습을 볼 수 있고 쓰디쓴 패배의 잔을 드링킹 한 박명수가 카드결제 하는 모습으로 마무리 됐는데 유재석이 박명수씨가 녹화 후 카메라 뒤에서 욕을 정말 심하게 했다며 장난 섞인 멘트를 쳤다.

 

3위는 언니의 유혹 편으로 1분 안에 대하를 올 클리어하는 모습을 보여줬는데 역시 식신 다운 대단한 장면이었고 뒤를 이은 대하를 담은 시 낭송 또한 굉장히 웃음을 주는 포인트였다. 방에서 비디오를 지켜보던 유재석이 대도 없이 에드리브로 했다고 말했다.

 

2위는 무한상사 처음엔 뭘 할지 몰라서 게임으로 채우다 콩트를 거쳐 뮤지컬 그리고 영화까지 하게 됐다고 개인적으로 게임하던 시절이 더 재미있게 보였다. 인터넷에서 짤방으로 떠돌아다니는 미방영된 볼기 맞기 영상까지 더하면 공동 1위도 노려볼만 했을 것으로 생각한다.

 

 

1위는 명수는 12살이 차지했고 박명수가 캐리 한 것보다 길의 만근 추가 기억에 남는 편이었다. 다음 시간에는 추격전 편 베스트가 방송될 거라고 하며 끝이 났는데 지금 새롭게 추가된 멤버들이 시청자들 눈에 차지 않는 이유가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노홍철, 하하, 길이라는 조합이 줬던 임팩트에 많이 부족해서 그러지 않나 생각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