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조승우, 지성 주연의 영화 명당 권력을 놓치지 않으려고 별짓을 다하는구나...

 

기득권을 잡은 세력이 어떻게든 권력을 이어가기 위한 숱한 노력을 하는 것 중 하나로 땅에 묫자리를 잘 써서 그 기운을 받아보자가 주 핵심인 영화다. 추석 즈음 개봉해 안시성, 협상과 경쟁을 벌였는데 2위~3위를 이어가다 결국 협상에 밀렸고 내가 안시성을 선택한 건 탁월했다는 생각을 들게 했다. 시대적 배경은 철종에서 고종 즉 흥선대원군이 집권하는 모습까지를 기준으로 하고 있다. 세도정치라는 말을 국사를 배웠다면 한 번쯤은 들어봤을 텐데 딱 그 시기다.

 

당시 상황은 세도정치에 밀려 왕이 왕다운 역할을 하지 못하는 장면이 보이는데 백성들의 삶은 얼마나 피폐했을지 안 봐도 뻔히 보였다.

 

왕이 죽고 묫자리를 정하려고 하는데 다른 지관은 그 자리가 명당이라고 하나 박재상(조승우)는 명당은 그곳이 아니라 말한다. 이것 때문에 미운 털이 박혀 다른 세력에 의해 박재상은 제거될 위기에 처하나 자신의 처자식이 대신해 피해를 입고 박재상은 정처 없이 떠돌게 된다. 시간이 흘러 역시 배우고 잘하는 게 사람이나 상황에 맞는 땅을 찾는 게 재주라 그런 일을 하고 사는데 어느 날 흥선군이 찾아온다.

 

그리고 자신의 가족에게 해를 끼친 김 씨 일가에게 복수할 기회가 찾아온다. 흥선군이 메신저 역할을 하는데 결국 헌종도 만나게 된다. 김 씨 일가가 이렇게 엄청난 권력을 잡은 이유를 찾다가 묫자리를 잘 써서 그랬다는 걸로 결론이 나는데 위태로운 상황을 거쳐 김 씨 가문의 묘도를 찾게 된다. 엄청난 일이 벌어졌다는 걸 알게 되는데 박재상의 말 따라 헌종은 순조의 묘를 파게 되고 명당이 아닌 곳에 묻힌 시신이 어떻게 돼버리는가에 대한 아주아주 끔찍한 장면을 목격하게 된다. 게다가 김 씨 가문이 이런 일을 벌였다는 것에 대해 확신하게 된다.

 

권력의 달콤함 앞에 그것을 원하는 사람들이 괴물처럼 변하는 모습이 보여주는 게 참 인상적이다. 워낙 쟁쟁한 배우들이 출연했기 때문에 믿고 볼만한 영화긴한데 비슷한 소재를 사용한 "관상"을 뛰어넘을 영화는 언제 나오려는지 모르겠다. 평점 6.5 관객수 200만 정도.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4,517,763
Today
671
Yesterday
2,658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