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8년 맞이 가격 할인도 함께 진행 중인 <초야끼>

광주광역시 하남지구엔 뷔페가 참 많다. 종류도 참 다양한데 그런 와중에 없어지기도 하고 새로 생기기도 하고 그리고 원래 뷔페가 있던 자리에 리모델링을 통해 새로운 음식점이 들어오기도 한다. 하남지구 월곡동 초야끼의 경우 3번째 케이스. 지난 글 중에 <하남 쿠스쿠스 109>가 있는데 그 쿠스쿠스 109가 사라지고 그곳에 이 초야끼(초밥 + 야끼)들어왔다.

이 <초야끼>를 선택하게 된 건 위의 이유 때문에 "한 번 가봐야지~"라고 생각하고 간 건 아니고 지인과 점심을 먹으려고 음식점을 검색하던 중 우연하게 얻어걸렸다. 그리고 내비에 찍힌 길을 따라 목적지에 도착하기 1km 정도 됐을 때 '아~!'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아무튼 지난 혹평을 했던 그곳과 비교를 하게 될 수 있어 먼가 흥미로운 상황에서 들어가게 됐다.

뭐 결론은 "괜찮다!" , "맛있다!" , "돈값을 한다." 정도로 내리게 됐다. 1인당 가격은 1만 5천 8원 앞서 2018년 맞이 할인 중이라고 했는데 그래서 15,800원을 받고 있었다.

이녀석들은 처음보는 것 같았음?!

일단 식당 내부의 인테리어는 많은 변화가 없는 걸로 보였다. 한 번 가본 익숙한 느낌이랄까?! 테이블 위에 종소리가 나면 맛있는 음식이 나온다는 스티커는 모두 제거가 됀 걸로 보였다. 하지만 그 종은 여전히 사용하고 있는 걸로 보였다. 몇개 접시에도 이전 브랜드의 상호가 보였음.

종이 울리고 가져온 꼬치구이.

"땡~"하는 소리와 주방 쪽을 살펴보니 새로운 음식이 나왔었다.

사이즈도 적당해~!

식당 내부는 크게 연어회와 초밥&롤 섹션, 국물류 섹션, 중화요리 섹션, 밑 반찬과 디저트류 섹션 등으로 구분된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연관 있는 음식들끼리 잘 묶여 있는 형태였다. 메인은 상호에서 볼 수 있듯이 초밥과 숯불고기였다.

동파육

얼큰한 순댓국

짧게 소감을 말하자면 두 메인 음식의 수준은 1인당 지불하는 가격대인 1만 5천 원에 납득되는 맛이라고 생각한다. 초야끼에 있는 댜앙한 음식을 두 점씩은 거의 다 맛을 본 것 같은데 개인적으로 동파육과 순대 국물이 좋았다. 사족으로 지인은 뼈해장국이 좋다고 했다.

끝으로 후식으로 먹을 수 있는 과일은 신선했고 다양한 음료 그리고 팥빙수도 해 먹을 수 있어 좋았다. 재방문 의사가 있다는 것으로 이번 후기의 끝을 맺는다.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4,467,872
Today
277
Yesterday
1,188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