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자살로 위장된 타살의 냄새 30년 전의 기억을 떠올리게 하다.


성동일, 백윤식 주연의 <반드시 잡는다> 주인공들의 나이대를 높게 잡아서 그런지 뭔가 활발한 맛은 떨어졌지만 노련미와 끈질긴 모습은 관객들을 내용에 주목시키기에 충분했다는 평가를 하고 싶다.


돈 밖에 모르는 악덕 주인으로 나오는 심덕수 (백윤식) 그리고 은퇴한 형사 박평달(성동일) 그들이 힘을 합치게 됐다.


노인들이 어느 날부터 하나씩 죽음을 맞이한다. 누군가는 실족사의 형태로 누군가는 잠을 자다 죽은 자연사의 형태로 말이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은퇴한 형사 최 씨는 은밀하게 데이터를 모으고 있었는데 어느 날 목을 매달아 자살한 형태로 발견되게 된다.

 


뉴스에서 먼저 심덕수의 월세 독촉으로 자살한 것으로 내보내고 주변 사람들도 그렇게 생각하게 됐다. 그리고 등장한 박평달 앞서 언급했듯 은퇴한 형사인데 최 씨와 절친이었고 이 현상에 대해 30년 전과 동일한 모습을 띤다는 이야기를 한다.


심덕수가 세를 받고 있는 토스트집 사장 배종옥도 이 사건과 관련이 있었는데 그것은 30년 전 연쇄살인 사건의 유일한 생존자였던 것 하지만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했고 그냥 평범하게 살아가고 있었다.


박평달의 말대로 노인의 죽음이 끝나고 젊은 여자의 죽음이 시작됐는데 심덕수가 세를 받고 있던 건물에 살고 있는 여자였다. 한 명에게 방을 내줬지만 친구가 자주 놀러 왔는데 첫 희생자는 그 친구였다. 충격적인 상황에 말을 잇지 못하고 있던 심덕수 앞에 박평달이 나타나고 205호는 아직 살아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이 시점부터 본격적으로 이 사달을 낸 범인을 쫓기 시작한다. 하지만 그 과정은 쉽지가 않은데 젊은 사람을 주인공으로 했다면 조금 싱거웠을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최선을 다하는 액션 연기를 보여주는데 노련함이 뭔지 잘 보여주는 것 같았다.


어찌 됐든 범인과 조우하게 되고 뜻밖의 복선이 그들 앞에 등장하는데 통쾌한 결말이 기다리고 있긴 한데 조금 씁쓸하기도 했다. 평점은 7 현재까지 관객 수 44만 명이 영화를 봤다.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4,463,214
Today
359
Yesterday
1,007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