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신작모바일게임 <오늘도 영웅은> 개성은 뚜렷한 듯

 

귀여운 모바일게임이 등장했다. <오늘도 영웅은>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는데 장르는 RPG이며 아기자기한 캐릭터와 그에 걸맞은 액션이 인상적인 게임이었다. 설치 전엔 다른 게임과 얼마나 차이가 있겠어라는 생각했었는데 나름 차별화되는 포인트가 있는 것 같았다.

 

 

타격감이나 그래픽 표현이 꾀나 괜찮았고 퀄리티도 좋았다. 같은 캐릭터를 가지고 있다고 해도 변수를 주는 포인트가 많았다. 그 포인트는 강화(궁극강화), 캐릭터 레벨업, 캐릭터 각성, 룬, 스킬 그리고 착용 아이템 등이었다. 캐릭터는 상점, 뽑기, 합성 등을 통해 수급할 수 있었다. 등급표는 당연히 존재할 듯

 

 

캐릭터들은 등급에 따라 스킬이 달랐는데 궁극기를 사용하기 위해선 보라 등급이 필요했다. 이 궁극기 스킬은 사전에 시전 타이밍을 지정할 수 있었다. 이것 또한 변수로 작용하는 포인트라고 생각됐다. 아직 궁극기를 사용할 수 있는 캐릭터를 두 개 밖에 가지고 있지 않아 좀 더 정확한 사항을 말하긴 힘들 것 같다.

 

 

현재 가지고 있는 궁극기는 공격형과 버프형이다. 이 궁극기는 모험이나 혹은 PVE 콘텐츠보다는 PVP 콘텐츠에 큰 영향을 주지 않나 싶다. 물론 위에서 언급한 변수가 더 영향을 많이 끼칠 것 같긴 하다.

 

 

모험 콘텐츠는 그냥 무작정 밀고 가는 맛에 그냥 생각 없이 했는데 결투장 콘텐츠를 플레이하면서 높은 등급의 캐릭터를 가지고 있다고 해도 조합에서 밀리면 본래의 역량을 전부 발휘 못한다는 느낌을 받게 됐다. 스킬에 대한 이해도를 기본적으로 요구하는 것 같았다.

 

 

스킬 사용 시 화면은 멈추지 않았고 해당 캐릭터만 크기가 커졌는데 이 부분을 보며 다른 게임과의 차별화를 이런 식으로 표현할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비슷한 장르의 비슷한 분위기의 게임들이 제2의 세븐나이츠를 꿈꾸며 스킬 사용 시 멈추는 효과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오늘도 영웅은>에서 시도한 참신한 이런 방법 아주 칭찬하고 싶다.

 

 

끝으로 콘텐츠 구성이나 흐름은 기존 모바일 게임과 비교해 뭔가 다르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지만 뭔가 다른 것 같은 느낌은 계속 주는 것 같았기에 나름 신선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위 플레이 영상을 참고해 호기심을 더 충족시키길 바라며 끌렸다면 직접 플레이해보길 바란다.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4,463,216
Today
361
Yesterday
1,007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